EunSung

폭스바겐 회장, 자신감은 어디서 나왔나[1]

반규늘비숭곤DJM 0 31 07.22 09:56
<p> 마틴 빈터콘 폭스바겐 그룹 회장이 14일(현지시간)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개막 전날 열린 '폭스바겐 그룹 나이트'에서 그룹의 전사적 혁신을 강조했다.</p>
<p> </p>
<p style="TEXT-ALIGN: center"><a class="defaultDOMWindow" href="#inlineContent"><img alt="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." class="tx-daum-image" height="345" onclick="image_pop(this.width,this.height,this.src);" src="https://file1.bobaedream.co.kr/news/2015/09/16/11/GA055f8d3c1639a2.jpg" style="FLOAT: none; CLEAR: none" width="520"/></a></p>
<p> <br/> 이날 발표자로 나선 마틴 빈터콘 회장은 전기차 부문의 확장과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화에 앞장설 것을 강조했다. 빈터콘 회장은 "2020년까지 소형차에서부터 차세대 페이톤 및 아우디 A8에 이르는 전 차종에 걸쳐 20종 이상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할 계획"이라며 "오는 2020년까지 모든 모델들이 스마트폰과 연동되게 만들 것"이라고 말했다.</p>
<p> </p>
<p> 이어 그는 "신기술이 등장하고 소비자가 보다 완벽한 기술을 원할 때 폭스바겐은 항상 해답을 제시해왔다"며 "한번 충전으로 500㎞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와 새로운 충전 기술 등이 바로 좋은 예"라고 강조했다.</p>
<p> </p>
<p> 최근 자동차 업계의 최대 이슈 중 하나인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. 그는 "이미 폭스바겐과 아우디를 통해 고속도로는 물론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시내 주행, 주차 등 모든 상황에서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"며 "제스처 컨트롤 등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새로운 디지털 조작 방식이 곧 폭스바겐 제품에 탑재될 것"이라고 설명했다.</p>
<p> </p>
<p> 자동차 업계의 주도권을 두고 벌어지는 완성차 업체와 IT 기업 간 경쟁에서 빈터콘 회장은 자신감을 내비쳤다. 그는 "새로운 시대가 시작됐다는 공감대가 폭스바겐 그룹 내에 이미 형성돼 있고, 덕분에 새로운 시대에서 가장 앞서 나갈 수 있었다"며 "모빌리티 분야에서 폭스바겐은 강력한 주도권을 확보하고 있으며, 디지털 시대에서도 폭스바겐의 위상과 열정은 변치 않을 것"이라고 발표를 마무리했다.</p>
<p> </p><div style='position: absolute; left: -7777px; top: -7777px;' class='sound_only display-none wfsr ui-helper-hidden'><a href='http://gsscentral3.navermodoo.com'>강화쌍용센트럴파크,강화쌍용센트럴파크분양,센트럴파크분양가,강화쌍용분양</a></div>

Comments